검색

미 '세계 최고높이 워터슬라이드'에서 12세 소년 사망

가 -가 +

김은해 기자
기사입력 2016-08-08

세계일보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주 캔사스시티에 있는 슐리터반 물놀이공원의 세계최고 높이 워터슬라이드에서 12세 소년이 7일(현지시간) 숨졌다고 캔자스 경찰의 캐머런 모건 대변인이 발표했다.  

슐리터반 워터파크의 윈터 프로사피오대변인도 이 곳에 있는 높이 168.7피트(51.4m)의 '페어뤼크트'(Verruckt 독일어로 '제정신이 아닌' '미친'이란 뜻)에서 이 어린이가 숨진 것을 확인했다.  

경찰과 워터파크 측은 모두 숨진 어린이의 신원과 어떻게 사망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이 사고로 물놀이 공원은 7~8일 문을 닫고 사망사고에 대해 수사중이다. 


워터파크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워터슬라이드는 높이가 17층빌딩 높이 정도로 자유의 여신상이나 나이아가라 폭포보다도 높다. 이용객들은 3인 1조로 고무보트를 타고 내려가게 되어있고 순간 최대속도는 시속 50마일이 넘는다. 

탑승자는 14세 이상, 키는 최소한 54인치(137cm)가 넘어야하며 일반 가족용보다는 모험가들 용이라고 할 수 있다. 
김은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