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고교 건물 증축 공사장...40대 운저기사 철판에 깔려 숨져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11-08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고등학교 건물 증축 공사장에서 40대 화물차 운전기사가 건설 자재에 깔려 숨졌다.

 

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28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고등학교 건물 증축 공사장에서 화물차 운전기사 A(42)씨가 가로 6m, 세로 2.5m 크기 철판에 깔렸다.

 

이 사고로 A씨가 가슴 부위 등을 다쳐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는 A씨의 화물차에 실려 있던 철판을 포크레인을 이용해 지상으로 내리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포크레인 기사 B(66)씨 등 공사장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소장 등에게 당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