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 Korean-ASEAN Train Journey’ dropped it’s curtain wishing for lasting on the Korean peninsula ahead of special summit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아세안 트레인 행사는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며 막을 내렸다.

가 -가 +

인디포커스
기사입력 2019-10-22

[By Maeng Ju-seok, Kim Eun-Hae]

Top officials from South Korea and 10 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gathered in Busan, a southern port city of Korea and shared a common goal for mutual prosperity.

 

South Korea–ASEAN Summit will be held from Nov 25 to 26 to strengthen stronger economic ties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outh Korean Ambassador to ASEAN Lim Sung-nam, a former deputy Foreign Minister, Busan Mayor Oh Keo-don, ASEAN-Korea Center Secretary-General Lee Hyuk and Myanmar Ambassador to South Korea U Thant Sin said in a press briefing that they anticipate the upcoming summit, hoping it a turning point to develop the mutual benefits through trade, cultural exchange and so forth.

 

Lim Sung-nam sai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Korea and ASEAN made a remarkable growth to a degree that trade volume rose 20-fold and human exchanges 100-fold. This special summit will contribute to create brilliant future based on previous achievements, citing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s New Southern policy 2.0 “, he added.

 

Both Lim Sung-nam and Mayor Oh Keo-don said at a press briefing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ung-un’s visit to this summit will contribute to keep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Ahead of the summit, the ASEAN- Korea Center, 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that promotes economic and sociocultural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ASEAN, kicked off a three-day train tour named ASEAN-Korea Train; “Advancing Together.”

 

The organizer said that this train tour hosted by Korea’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imed to commemorate the 30 years of partnership between South Korea and ASEAN nations to lead a prosperous future and peace in the region, 

 

The ASEAN- Korea Train is meaningful to lay a strong foundation for delegations from 10 ASEAN nations and South Korea through cooperation and exchange, Lee Hyuk added.

 

 

Some estimated 150 government representatives, business CEOs, scholars, artists, journalists and volunteers from 10 ASEAN nations together with 60 counterparts from South Korea are riding on the train scheduled to travel across the country till Friday

President Moon’s New Southern Policy 2.0 boosted the crucial partners for peace, trade and cultural exchanges since ASEAN- Korea initiated a dialogue to build partnership in 1989.

 

U Thant Sin estimated the results in the past 30 years that ASEAN is Korea’s second-largest trade and investment partner as well as its most attractive tourist destination, while Korea is ASEAN’s No. 5 economic partner and its top destination for work, study and travel.“The city will do its best to ensure the success of the summit in a smooth and safe manner adding that Busan as an attractive tourist destination by beautiful natural surroundings,“ Mayor Oh, the host of the summit said.On the three-day trip to Gyeonju, Busan, Suncheon wetlands and Gwangju, participants took part in economic, cultural and peace events, symbolizing 3Ps of the New Southern Policy, namely “people, prosperity and peace.“

They also expressed their best wishes for lasting th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맹주석/김은해 기자]한국과 10개 아세안국가들의 고위 관료들이  한국의 남쪽 항구도시인 부산에 모여 상호 번영을 위한 공동의 목표를 나눴다.

 

내달 25일, 26일 양일간 열리는 한아세안 정상회담은 더 강하게 경제를 결속하고 한반도 평화에 이바지 할 것으로 보인다.

 

임성남 전 외교부 차관이자 한아세안 대사인, 오거돈 부산시장, 이혁 한아세안 센터 사무총장 그리고 유탄트 신 미안마 대사는 기자회견에서 한아세안 정상회담이 무역 문화교류들을 통해 상호 이익을 얻는데 기여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성남 대사는 한 아세안 사이에 무역이 20배, 인적교류가 100배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임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2.0을 인용하며 과거의 업적을 바탕으로 찬란한 미래를 창조하는데 기여할 것 이라고 덧 붙였다.

 

임성남 대사와 오거던 시장은 만일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정상회담에 온다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상회담에 앞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 사이에 경제와 사회 문화 교류를 촉진시키는 준정부기관인 한아세안 센터는 3일간의 여정으로 “ 함께 전진하는” 슬로건을 달고 한아세안 트레인을 출범했다.

 

조직위는 외교부가 주관하는 이번 트레인 출발은 한아세안 국가들 간에 밝은 미래와 지역평화에 기여하고 30년간의 동반자관계를 기념하기 위해 이루어 졌다고 밝혔다.

 

이혁 사무총장은 협력과 교류를 통해 한아세안 대표단들이 강한 유대를 형성하게 되어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10개국 정부인사들, 경제인, 학계, 예술계, 언론인, 자원봉사자들 150 여명과 한국의 60여명 참석자들이 지난 금요일 까지 기차로 전국을 횡단했다.

 

1989년 한아세안구가들이 동반자로 대화를 시작한 이래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2.0’이 

평화, 무역, 문화 교류를 위한 중요한 동반자로 이끌었다.

 

U 탄트 신 미안마 대사는 지난 30년간 아세안이 가장 매력적인 관광지로 한국의 2번째 무역 교역국이자 투자국이며 한국 또한 아세안의 5번째 경제 상대국이자 일자리, 학업, 여행의 최상지라고 평가했다.  

 

“개최지인 부산이 천연자연의 아름다움을 갖추고 있으며 유연하고 안전하게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오거던 시장은 밝혔다. 

경주, 부산, 순천 습지와 광주를 횡단한 3일간의 여정 속에 참가자들은 신남방정책의 3P인 사람, 번영과 평화를 상징하는  경제, 문화, 평화 행사에 참석했다. 또한 한반도의 영구한 평화를 기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