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경원 "文 대통령 경제장관회의...前정권 토건 정부 비난하더니 이제 건설에 기대"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0-18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경제장관회의에서 건설투자 확대를 언급한 것과 관련, "전임 정권을 토건 정부라고 비난하더니 이제 와서 건설투자에 기대보겠다고 하니 참으로 민망하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생활 SOC(사회간접투자)라는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지만 결국 땅 파고 건물 짓겠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투자를 강조했는데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봐라. 민주노총 천하 정권에서 어느 기업이 투자하겠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공수처 검사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등으로 채워져 좌파 법피아의 천지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앉히지 못한다는 말은 거짓"이라며 "추천위 7명 가운데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고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면 6명 추천위원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공수처 차장, 밑의 수사관도 모두 대통령이 임명한다"며 "필요하다면 공수처와 관련해 끝장토론을 하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수사를 빌미로 검찰에 야당 탄압을 압박하는 여당과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등 친여권 인사들이 있다"며 "정기국회 중 동료의원을 잡아가라는 사람이 국회의원 맞나"라고 따져물었다.

 

그는 "엄정하게 수사하면 법적 책임도 없다는 것이 드러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