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해찬 "보이콧 못하게...정당.국회의원 손해볼 수 있게 개혁안 만들 것"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0-18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8일 "일을 안 하는 것을 넘어 일상적인 보이콧과 의사일정 거부 등 남도 일을 못 하게 하는 정당과 국회의원이 손해를 보도록 국회 개혁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 혁신특위에서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이라면서 "국회 파행 시 세비 삭감, 직무 정지 등 강력한 페널티를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으로 자유한국당은 보이콧을 18번 자행하고 직무유기를 일삼았다면서 법안 통과율도 역대 최저로 이런 모습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회의원의 특권을 내려놓는다는 점에서 국민이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야당과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문재인 정권의 집권연장 시나리오로 공수처 법안을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최근 발언과 관련, "황 대표는 공안 검사를 했기 때문에 고위공직자 비리가 얼마나 심각한지 누구보다 제일 잘 아는 사람"이라면서 "그런데도 21대 국회로 가자는 것은 안 하자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이번 국회에서 공수처법을 반드시 통과시켜서 고위공직자가 다시는 비리를 저지르지 않게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국회의원까지 모두 포함해서 고위공직자들이 일반 서민보다 훨씬 더 청렴하고 정직하게 살아야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나라가 바로 산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