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버닝썬 의혹 핵심 인물, "윤규근 총경 알선수재 등 혐의, 구속...法 증거인멸 우려"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10-10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클럽 '버닝썬'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의 혐의를 받는 윤 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라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특가법상 알선수재와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총경은 특수잉크 제조업체인 녹원씨앤아이(옛 큐브스)의 정 전 대표에게,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정 전 대표는 2016년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 당한 뒤 무혐의 처분을 받았는데, 검찰은 이 과정에 윤 총경이 개입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수십억 원대 횡령 혐의로 구속된 정 전 대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또 가수 '승리'와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도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