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경원 "文대통령, 끝모를 오기와 집착...국론 분열과 깊은 대립골 만들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0-08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이 끝 모를 오기와 집착으로 국론 분열과 깊은 대립의 골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해방 후 3년, 찬탁과 반탁으로 나눠 싸우던 그런 극단의 갈등 시대로 돌아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책임 회피로 온 나라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놓고 그것을 직접 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말라"며 "국론 분열이 아니라는 말, 상식과 양심의 분열이고 유체이탈식 화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은 권력에 의한 검찰 장악일 뿐"이라며 "인권을 보호하고 검찰에 집중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검찰개혁과는 딴 판"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국 사태를 덮기 위해 또 다른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를 기도하겠다는 의지마저 드러냈다며 절차 운운하며 다수의 횡포를 사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야합 세력이 욕심을 놓지 못하는 엉터리 선거법을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사법 개혁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겠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해 "매우 적절하지 않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앞세워 검찰은 물론 주요 헌법기관을 어떻게 줄 세우고 몰아붙일지 아찔하다"고 비난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중단에 청와대 윗선이 개입했다'는 김도읍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조국 게이트는 단순한 범죄행위를 넘어서 문재인 정권의 권력이 개입된 부패·비리 게이트"라고 강조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일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마실 다니듯 검찰을 마음대로 드나든다. 갑자기 수술해야 한다며 영장심사까지 미루고 있다"며 "황제수사, 황제조사, 그리고 황제가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tbs 교통방송에 대해 "정작 교통은 없고 온통 좌파 프로파간다(선전)만 가득하다"며 "대체 왜 국민들이 세금으로 이런 방송국을 운영하고 방송국을 장악한 좌파 인사들을 먹여 살려야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중파 방송에 대해서도 "집회 보도를 통해 편파방송의 본색이 드러났다"며 "수신료 징수 제도 개편을 통해 공영 방송에 대한 국민의 직접적 감시가 가능하도록 하고 방만한 경영실태를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유튜브 채널 '주권방송'에 올라온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 영상과 관련해 "당 차원에서 아동 학대죄로 고발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이들이 어떤 방식으로 노래를 배우고 동원됐는지 관련 상임위에서 알아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