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제원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어...여검사 무차별 사이버 테러 당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0-07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투입된 여성 검사에 대한 도를 넘는 테러를 지적하고 나섯다.

 

장 의원은 이날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서울고검 수원고검 및 수도권 지방 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어제(6일) 보도된 여검사 테러에 대해 "오늘 언론의 충격적인 보도가 있었다"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수사하던 여검사가 무차별 사이버 테러를 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지금 검사들에 대한 인터넷상 문자 또는 소포, 우편물 이런 것으로 테러를 당하고 있는 검사나 수사관이 있으면 (중앙지검장께서는) 저에게 알려달라"라며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범죄자 수사를 막는 사람들이 광장에서 인민재판 광장을 만들어가고 있는 미쳐 돌아가는 나라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또, "중앙지검장은 (테러) 내용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지금 테러를 당하고 있고 압박을 당하고 있는 검사나 수사관이 있으면 저에게 보고해 주시기 바란다. 문건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 적어도 국회가 또는 정당이 거리에 여과되지 않은 그런 테러 수준의 말을 증폭시키는 스피커 역할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검찰에 대한 막말과 언어폭력도 있지만,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2달간의 언어폭력과 테러가 여검사의 수백 배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이같은 김종민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장 의원은 "여검사에 대해서 인신 공격 수준이 아니라 겁박과 협박 수준으로 인터넷 테러를 하고 있다"라며 "그 부분에 대한 걱정을 의혹을 증폭시킨다고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절대로 납득할 수 없다"고 재 반박했다.

 

앞서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참여했던 한 검사가 조 장관과 통화한 당사자로 잘못 알려지고 신상이 노출되자 검찰이 대응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김 모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부부장검사를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로 지목하고 비난하는 내용의 글이 퍼졌다.

 

해당 글에는 김 검사의 사진과 신상정보가 노출됐고, 여성 검사인 김 검사의 외모와 관련된 댓글도 달렸다.

 

김 검사는 압수수색 당일 현장에 있었지만 조 장관과 통화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검찰은 공식 반응을 자제한 채 대응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 지지자들은 온라인 게시 글을 통해 A 검사에 대한 외모 비하와 여성 혐오 발언을 이어가고 있으며, 그 남편까지 신상털이 대상으로 삼고 있어 논란을 빚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