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등포구청 ‘구민 안전은 나몰라라’ 행정 편의주의 우선 주장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0-04

 

▲영등포구 관내  주차라인 거리를 실측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김은해 기자

 

[인디포커스 김은해 기자]본지는 지난 9월 9일 영등포구 관내 소화전관리 부실 비상시 위험하다.라는 기사를 내보낸바 있다.

 

2일 오후 3시 영등포구구의회의장실을 방문한 구민들과 일부 영등포 구의원들은 구청공무원들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었다고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영등포구 소화전 주차선 위법에 대한 기사가 지난 9월 9일 구민의 안전은 뒷전이라는 내용이 인터넷에 여러 매체에 의해 알려졌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림동 어느 한 구역을 조사한 결과 너무 많은 주차라인이 위법을 했다”며 “영등포 전체를 해본다면 엄청난 주차공간이 위법했을 것이다” 강조하며 “영등포 관내 소화전 실태조사와 함께 관보 및 홈페이지를 이용 주민들에게 위험성을 알리고 주차문제를  해결해야 된다”면서 “구민의 안전은 뒷전이고 그동안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날 구청의 입장은 “그동안 관례 였다. 이제 천천히 바꿔 나가겠다” 그럼 ‘그동안 구민들의 안전은 무방비 상태였다’ 는 것이다.

 

한편 영등포구청 채현일 구청장을 지난 17일 도로교통법 위반에 대해 한 시민단체가 남부지방검찰청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몇 년간 아니 지금도 세월호의 가족의 상처 국민들의 아픔 앞으로 얼마나 기간이 갈지, 세월호에서 도대체 우리가 배운것이 무엇인가?

 

구민 안전은 나몰라라 행정 편의주의 우선을 주장 하는 영등포구청의 안전 불감증은 언제 뿌리가 뽑힐지 의문을 던진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