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정의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저장량, 77%가 배출기준치 초과

2019.3월 기준으로 스트론튬은 최대 14,400배에 이르러...삼중수소 최대 50배 초과

가 -가 +

임명식 기자
기사입력 2019-10-03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임명식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국회 외교통상위원회 간사)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토교전력이 발표한 2019.3월 현재 방사능 오염 수치는 세슘-137 최대 9배, 루테늄은 최대 2배, 스트론튬은 최대 14,400배, 아이오다인은 최대 7.9배, 삼중수소는 최대 50배가 기준치 보다 초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오염수 정화처리*(삼중수소 제외)과정을 보면 오염수 → 세슘/스테론툼 제거설비 → 담수화설비 → 다핵종 제거설비 과정을 거쳐 저장탱크에 저장하는데 정화처리 설비로 처리되지 않는 삼중수소와 다핵종 제거설비 운영 초기 잦은 고장 및 성능 저하로 일부 방사성물질(스트론튬, 루테늄, 아이오다인)이 배출기준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능 오염 현황[자료=박정 의원실]     © 인디포커스


저장현황을 보면 ‘19.8월 기준, 약 115만톤을 저장탱크에 저장중이며, 저장탱크 용량을 ‘20년까지 137만톤까지 증설 예정이지만 ‘22년 중순 포화 예상이라고 한다. 

 

그런데 2019.3월 기준으로 전체 오염수 저장량(약 101만톤) 중 77%가 배출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파악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정의원은 “도쿄전력이 저농도 오염수부터 시험방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알려지고 있고,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를 이용해 인체에 해가 거의 없을 정도로 오염물질을 제거했다고 주장하지만 현재 파악된 상황으로는 그 말도 믿을 수가 없다”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난 27일 일본 모테기 신임 외무상 회담에서 이 문제가 후순위로 밀려서 제대로 된 논의가 안됐다고 알고 있다”며, 이 문제는 국민들의 안전과 밀접한 문제이기 때문에 앞으로 일본 외무상과는 회담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는 반드시 제기할 것"을 외교부 장관에게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