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수민 "문화예술계 갑질·착취 신고 증가...연극·연예계 최다"

가 -가 +

임명식
기사입력 2019-09-21

▲     © 인디포커스


[임명식 기자]최근 문화예술계에서 갑질이나 착취를 당했다는 신고가 늘었으며, 특히 연극·연예계의 불공정 행위 신고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문화예술계의 불공정 행위 신고는 241건으로 재작년 165건보다 46% 증가했다.

 

재작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접수된 전체 532건 가운데는 정당한 노동 대가를 지급하지 않는다는 신고가 64%로 가장 많았고, 불공정한 계약을 강요하는 이른바 갑질이 20%로 뒤를 이었다.

 

분야별로는 연극계가 34%로 가장 많았고, 연예계가 18%, 만화와 음악, 미술계 순이었다.

 

김 의원은 전 세계가 신(新) 한류로 한국을 주목하지만, 정작 문화예술 분야의 불공정 행위는 줄지 않고 있다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