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난지물재생센터소장 위법 행위 고양경찰서 고발 접수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9-16

 

▲  고양경찰서에 고발장접수를 위해 시의원들이 경찰서 입구에서 고발장을 보이고 있다.


[김은해 기자]고양시와 서울시가 혐오시설로인한 마찰이 날로 심각해져가고 있다.

서울시는 고양시에 약 31만평의 기피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고양시 주민들의 민원이 끈이질 않고 있지만 서울시의 불법적인 운영이 들통 나면서 고양시 지역주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jtbc가 슬러지불법매립을 집중보도하면서 고양시 지역시의원들이  난지물재생센터 소장을 16일 고양경찰서에 고발해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의회 환경경제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3일 현장점검에서 난지물재생센터 내 유휴부지에 무단으로 슬러지를 매립·야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현장이 발견됐다.

 

이 주변은 오물 특유의 불쾌한 냄새로 뒤덮여 있었고, 하수슬러지로 오염된 토양에 뒤섞인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물웅덩이에서는 기포가 계속해서 끓었다.

 

또 현장 주변 일부 나무들은 검게 물들거나 앙상한 가지만 남긴 채 죽어가고 있었다. 특히 하수처리를 하고 남은 슬러지에는 중금속 등 각종 유해물질이 들어 있는데 바로 옆에 흐르는 한강으로 유입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시의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 지난 9일 정재호 의원(고양 을)실과 시·도의원 등은 하수슬러지가 매립 또는 야적된 것으로 보이는 오염토양의 시료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검출을 의뢰했다.


정재호 의원은 “장기간에 걸쳐 오염된 토양과 한강에 대한 원천치유가 필요한 상황인 만큼 불법 폐기물 매립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30년간 피해를 입어온 고양시와 주변 주민에 대한 공공적 보상이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에 위치한 난지물재생센터는 92만4000㎡ 규모로 서울시의 하수와 255㎘의 정화조 및 분뇨를 처리(1일 평균 처리량)하는 서울시 산하기관이다. 난지물재생센터는 과거 고양시가 사람이 많지 않던 고양군 시절 들어온 대표적인 기피시설로 분류된다.

 

이재준 고양시장도 "서울시는 지난 수십년간 이기적인 도시계획으로 고양시민에게 고통을 안겨왔다"며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 예산을 내년에 반드시 반영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한 시의원은 “이번 불법행위가 들어나면서 서울시의 감추기 행정의 민낯이 들어났다. 이제라도 서울시는 고양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야 할 것이며 합리적 행정으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