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상]2019 충주 세계 무예마스터십 8 일간의 열띤 경쟁이 막을 내리다.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9-09-11

 

▲     © jmb방송


2019 Chungju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 dropped it’s curtains, ending the 8 days of heated competition.

By Charlie Maeng( Editorial writer), Kim Eunhae

 

The 2nd martial arts competition was held from August 31 to Sep 6 at nine venues in Chungju, under the slogan “Beyond the Times, Bridge the World”.

About 3,200 athletes and officials from 106 countries participated in the 2019 Chungju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 in Chungju, about 150 kilometers southeast of Seoul.

 

The participants competed for 271 gold medals in 20 martial arts categories, including belt wrestling, judo, taekwondo, aikido, ju-jitsu, muay thai, sambo, Taekkyeon and korean hapkido during the event.

 

Turkmenistan ranked first with a total of 19 medals, including 8 gold medals while korea ranked second. 

 

This Chungju masterships was the second competition after the first competition was hosted by Cheongju, the capital of Chungcheongbuk-do province, about 140 kilometers of Seoul, in August 2016.

 

Si-jong Lee, Governor and President of The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 Committee(WMC) said that it will continue to cooperate closely with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related to sports and martial arts in the future to further develop the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 into a global festival on par with the Olympic Games.

 

Ki Moon Ban, the 8th UN Secretary General and honorary President of 2019 Chungju WMC stated that our current communication through sports and martial arts can overcome the challenges we face today and provide better lives to future generations.

 

Martial arts are necessary for the humanity to live in the peace, coexistence and harmony, Jung Jin Seo, co-chairperson of WMC said.

 

Yu Zaiqing, Vice President of IOC evaluated that “The Chungju Declaration of World Martial Arts towards peace is in line with Olympic spirit”

 

The Organizing Committee said that the host city for the next competition will be decided at the committee’s assembly meeting August next year. 

[김은 해 영상편집]

제 2 회 무술 대회는 8 월 31 일부터 9 월 6 일까지 충주의 9 개 장소에서“Beyond the Times, Bridge the World”라는 슬로건 아래 열렸다.

106 개국에서 온 약 3,200 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서울에서 남동쪽으로 150km 떨어진 충주에서 개최되는 2019 충주 세계 무술 마스터 쉽에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벨트 레슬링, 유도, 태권도, 합기도, 주짓수, 무에타이, 삼보, 태연 및 한국 합기도를 포함하여 20 개의 무술 부문에서 271 개의 금메달을 차지했다.

투르크 메니스탄은 8 개의 금메달을 포함하여 총 19 개의 메달로 1 위, 한국은 2 위를 차지했다.

이 충주 마스터 십은 2016 년 8 월 서울에서 약 140km 떨어진 충청북도 수도 청주에서 첫 대회가 개최 된 후 두 번째 대회였다.

세계 무예마스터쉽위원회 (WMC)의 이시종 총재는 “앞으로 세계 무예마스터쉽을 세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앞으로 스포츠 및 무술 관련 국제기구와 긴밀히 협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림픽과 동등한 최대의 국제 무예 종합대회로 자리를 굳혔음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2019 충주 WMC 제 8 대  반기문 유엔 사무 총장 및 명예 회장은 “현재 스포츠와 무술을 통한 우리의 커뮤니케이션은 우리가 당면한 과제를 극복하고 미래 세대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WMC 공동 정 정 회장은 “인류가 평화, 공존, 조화 속에서 살기 위해서는 무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OC 부사장 Yu Zaiqing은 "평화를 향한 세계 무술의 충주 선언은 올림픽 정신과 일치한다"고 평가했다.

조직위원회는 내년 8 월위원회 회의에서 차기 대회 개최 도시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