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지원, 조국 후보자 의혹 "아직 실체 없어...본인 해명 철저히 촉구"

北 박지원에 '망탕 지껄이지 말라'...웃어넘기지 그러면 뭘 하겠나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8-19

[jmb방송=김은해 기자]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법개혁을 완수할 수 있다면 임명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와서 개혁을 완수시킨다고 한다면 국가의 큰 발전을 이끈다고 생각해 임명을 환영한다"며 "저는 그 개혁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     © jmb방송


그러면서 박 의원은 다만 "여러 의혹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해명을 철저히 촉구하고, 이런 것에 관해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의혹만 있지 실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 후보자의 낙마 가능성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그대로 임명해버리니까 뭐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조 후보자에 대해 요지부동의 한 방이 야당에서 나올 수 있는지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 계획에 대해서는 "뜬금없다. 자다가 봉창 때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막말 비난을 한 데 대해선 "국내 인민들에 대한 정치용"이라고 해석했다.

 

또 북한 미사일 발사를 비판한 박 의원에 대해 북한 측이 이날 '망탕 지껄이지 말라'는 반응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선 "웃어넘기지 그러면 뭘 하겠나"라고 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