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 "문 대통령 촛불혁명으로 정권 탈취...시대역행적 조치에 비분강개"

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 "광복절 맞아 해외동포 8.15 구국선언문 발표"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8-19

▲ 지난 15일 캐나다 토론토시에서 광복절을 맞아 해외교민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사진=해외애국동지회 제공]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은 지난 15일 광복절을 맞이하여 문재인 퇴진을 촉구하는 해외동포 8.15 구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은 1948년8월15일, 5천년 역사 이래 처음으로 국민주권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수립되었다면서 북한의 김일성이 소련 스탈린 및 중공 모택동과의 공모 하에 일으킨 참혹한 한국전쟁(1950-1953)을 겪은 이래,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미국 및 일본과 각각 한미상호방위조약(1953)과 한일기본조약(1965)을 맺음으로서, 공산주의 침략으로부터 안보를 지키고  경제적으로 번영된 오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촛불혁명'으로 정권을 탈취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대역행적 조치에 비분강개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은 제71주년 건국절을 맞는 오늘(지난 15일), “문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만이 대한민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확신하며 그 실현을 위해 뜻을 같이 하는 모든 이들과 행동을 같이 할 것을 다짐하는 바이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문 대통령은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수립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나머지 기념식은 커녕 기념 발언조차 하지 않으며, 헌법에 명시된 국가의 이념적 정체성인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려고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사진=해외애국동지회 제공]   © jmb방송


또한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하였으나 북한이 수차에 걸쳐 대남 타격용 탄도미사일 시위를 하며 대통령인 자신을 '겁먹은 개'라고 조롱하는데도 아무 반박을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종복이 아니고서는 설명이 안 되는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은 계속해서 "미국과의 인도.태평양 전략 불참,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대북제재 완화 및 일본과의 강제징용배상 등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사실상 이념청소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외애국동포지도자 일동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대내적으로 국민저항권(Right of Resistance) 행사의 대상이자 대외적으로 인정거부(Non-Recognition)의 대상임이 명백하다면서 국민들의 거국적으로 총 궐기하여 문 정권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국제사회를 향해 “국제사회는 문 정권에 대해 그 정통성 인정을 유보 또는 거부하라면서 국제사회는 대한민국과의 교류에 있어 무도한 정권과 선량한 국민을 구별하여 취급하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