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현무, ‘선녀들-리턴즈’ 출연의 이유 “요즘, 역사 공부 절실”

가 -가 +

임수인
기사입력 2019-08-13

 

▲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jmb방송

 

[jmb방송=임수인 기자] 전현무가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를 꼭 봐야하는 이유를 꼽았다.

 

전현무가 오는 8월 18일 첫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로 또 한 번 시청자들에게 역사 탐사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선녀들’은 시즌1-해외 편, 시즌2-한반도 편의 연이은 성공에 이어, 국내 편인 ‘선녀들-리턴즈’를 선보일 예정. 이번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찾아 나가게 된다.

 

전현무는 ‘선녀들’과 시즌2부터 함께해 온 멤버다. 전현무는 ‘선녀들’에서 특유의 진행 능력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유병재와 ‘주입식 교육’의 산증인(?) 케미를 만들며 웃음 활약을 펼쳤다. 전현무에게 다시 시작된 역사 여행에 함께하는 소감을 들어봤다.

 

딱딱하게만 생각했던 역사를 쉽고 재밌게 풀어내는 것이 ‘선녀들’의 강점이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바로 멤버들이 만들어내는 케미다.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등 기존 멤버들에 더해진 김종민의 합류는 예능적 재미를 더욱 높일 전망이다.

 

전현무는 “김종민이 천재인가 바보인가는 아직도 끊기지 않고 있는 예능계 화두다. 단언컨대 김종민 천재설에 가장 큰 근거가 될 방송이 ‘선녀들’이다. 유병재와 저의 지식 배틀은 이번에도 이어지게 된다. 우리 둘의 싸움을 한 방에 잠재우는 지식 사냥꾼이 바로 김종민이다. 엉뚱한 이야기들 사이사이 본질을 꿰뚫는 묵직한 한마디를 기대해주시길”이라고 전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MC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전현무. 그는 바쁜 중에도 역사 공부를 해오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멤버들 사이 ‘지식 사냥꾼’으로 불리고 있다고. 그는 “요즘처럼 역사 공부가 절실할 때가 또 있을까요?”라고 운을 떼며,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대화’라는 말이 가장 와닿는 요즘을 살고 있습니다. 과거 우리의 역사가 오늘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커서, 그 소중한 교훈을 시청자분들과 공유하고 싶었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선녀들’은 역사라는 콘텐츠를 통해 다른 예능과는 차별화된 재미, 선한 영향력을 전하며 호평을 받았다. 지금 이 시점, 전현무가 생각하는 ‘선녀들-리턴즈’를 꼭 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우리 ‘선녀들’은 전국을 다니며 역사 속에서 그 교훈을 찾으려 한다. ‘선녀들’이 분명 이 시점에서 문제의 해법을 찾는 데 큰 기여를 해줄 수 있을 거라 믿는다. 꽤 설득력 있고 유의미한 해법이 역사를 통해 전달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돌아온 역사 예능의 끝판왕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8월 18일 일요일 밤 9시 5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