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융당국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피해기업에 충분한 금융 신속 지원"

기존 차입금은 일괄 만기연장, 신규 유동성 공급도 확대 등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8-03

▲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장 오른쪽)이 8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금융당국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와 관련해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 지원을 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금감원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日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금융 부문에서 피해기업들의 자금 애로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기업 현장에서 금융 지원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를 위해 "우리 기업이 당면한 어려움을 타개할 수 있도록 기존 차입금은 일괄 만기연장하고, 신규 유동성 공급도 확대하는 등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을 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2018년 1월 1일부터 해당 품목을 수입 또는 구매한 실적이 있거나, 앞으로 예정된 기업, 또는 이들 기업과 연관된 기타 피해기업이다.

 

당국은 이들 기업을 위해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 7곳은 대출‧보증을 1년간 전액 만기연장하고, 시중은행 대출의 자율 연장도 추진한다.

 

▲ [사진=금융위원회]     © jmb방송


기존 특별자금과 경영안정자금을 피해기업에 집중해서 운영하고, 3조 원 규모의 전용 프로그램 신설하는 등 유동성 공급도 확대하기로 했다.

 

최 위원장은 또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선 우리 기업들이 대외의존도를 낮추고, 자체 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소재와 부품, 장비 분야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비투자와 R&D, 인수·합병 등에 18조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기존에 편성된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16조 원의 시설자금을 지원하고, 중장기적인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1조 5천억 원 규모의 보증프로그램도 신설한다.

 

당국은 만기연장과 신규 자금지원 프로그램은 즉시 시행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후 관련 기업의 금융 애로 상황과 자금지원 실적 등을 밀착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결과 수출규제 피해 확대 조짐이 보일 경우, 정책금융 지원프로그램의 신설‧확대 등 총력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 시장 안정을 위해 최 위원장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한 시장안정 조치를 철저히 점검‧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