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학규 "당 지지율 추석까지 10% 안되면 사퇴...아직 답변 못드려, 보류"

가 -가 +

서준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5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가 안 되면 사퇴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약속이 유효한지) 아직 답변을 못 드리겠다"고 15일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이 분열된 상태에서 싸움이 혁신위원회로까지 확대가 될지는 (몰랐다)"며 "우리가 지지율을 높인다는 것이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있는 것인지 (봐야 한다). 답변을 보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혁신위원회를 만들자고 제안했을 때는 당의 내분과 계파 갈등을 봉합하고 하나가 돼 다음 총선에 대비하자는 생각이었다"며 "그런데 결국 혁신위가 계파싸움의 대리전이 되며 다시 혁신위원장을 선임한다 해도 위원회가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튼 아직은 혁신위원장으로 새로 모실 수 있는 분을 찾아보겠다"며 "우리 당의 지금 상황에서 마땅한 사람 한 사람이라도 찾아오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손 대표 사퇴를 주장하는 '퇴진파'와 손 대표를 옹호하는 '당권파'가 손 대표 퇴진 논의를 골자로 하는 혁신위의 '지도부 검증' 혁신안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한편 퇴진파 권은희 최고위원은 "혁신위원장이 공석이라고 의결된 혁신안을 상정하지 말라는 당헌·당규는 없다"며 "손 대표가 당헌·당규를 중시한다면 안건을 상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권파 문병호 최고위원은 "이런 안건을 지정한 혁신위는 계파싸움의 연장이라 보는 것이 당연하다"며 "주대환 위원장 사퇴로 인한 혁신위 파행을 손 대표에게 책임지라는 식의 단식농성을 하는 혁신위원은 당을 살리는 위원이냐, 죽이는 위원이냐"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