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용한 선행 눈길,‘ 영동 사랑의 헌혈왕’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19-07-11

 

▲     © 송창식  사진/ 김천시청

 

[jmb방송=송창식 기자] 충북 영동군에서 주기적인 생명나눔으로 사랑을 실천하는 이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육군종합행정학교 헌병학처 교육단에 근무하고 있는 박대진(38) 상사이다.

 

그는 올해도 어김없이 영동군청을 방문해 헌혈증 20매를 기부했다.

 

2015년 2월에 적십자 혈액원이 선정하는 명예의 전당에 오른 박 상사는 현재까지 180회 이상의 헌혈을 하였다.

소아함협회 5년 이상 헌혈증을 정기 기부하는 등 헌혈을 통해 꾸준히 이웃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어 지역에서는 ‘영동 사랑의 헌혈왕’으로 불린다.

 

그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헌혈 300회 달성’을 위해 매일 운동을 소홀히 하지 않고 체력 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대진 상사는 ‘건강한 사람의 특권인 헌혈을 주기적으로 실천하고 튼튼한 체력을 유지해 내 건강을 조금이나마 이웃과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박상사는 강원 횡성군 출신으로 현재 영동군 육군종합행정학교에서 근무중 이며, 헌혈증 기부 이외에도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 ABC Friends 활동, 대한적십자 정기 후원 등 나눔활동을 지속 실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