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학규 "日, 수출규제 사태...文 대통령 포함 여야 5당 대표 회동 제안"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7-10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0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사태에 대해  국민감정과 도덕적 우위만 고집할 때가 아니라며 대일 외교전문가와 전·현직 외교관이 참여하는 범국가 비상대책기구 구성,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가 '한국이 중재에 응하지 않는다'면서 추가 보복 조치를 예고하는 등 문제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확산할 조짐만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문 대통령도 말했듯이 이번 사태가 맞대응과 악순환으로 이어져 장기화할 경우 그 피해는 한일 양국 국민이 고스란히 받게 될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소극적 대응이 문제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은 5당 대표를 불러모아 해결방안을 함께 의논하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국회 차원 결의안에 합의한 만큼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이 회동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손 대표는 "지난해 10월 대법원 강제 징용자 배상 판결 선고 이후 정부는 무엇을 했나"라고 반문했다.

 

손 대표는 또, "대법원 판결에 대해 삼권분립 정신을 존중한다 하더라도 판결에 다른 외교적 해결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해야 할 몫이었다"며 "그런데 대통령과 정부는 무슨 외교적인 노력을 했나, 우리 정부가 제시한 '강제징용 위자료 기금 조성안'은 일본 정부와 해당 기업도 동의하지 않는 상대방 고려하지 않은 졸속 안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이념과 감정에서 벗어나 문제 해결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해야 할 때"라며 "일본 전문가를 총동원해 일본을 이해하고 일본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