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경원 "文 대통령, 기업총수 회동...보여주기식, 의미없어"

자사고 지정 취소 "자율과 창의를 절멸시키는 교육독재"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7-10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0일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를 취한것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 회동에 대해 단순히 보여주기식이 돼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정치·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를 문 대통령이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에 그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미국은 전혀 한일 관계의 개선을 위해 움직이려 하지 않는데 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본 설득을 부탁하지 못하는지 묻고 싶고, 정부와 여당은 반일 감정에 편승하려는 무책임한 태도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양국의 인식차에 있다면서 사법부 판결과 현실의 괴리를 메우기 위한 정치·외교적 셈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서울 자립형사립고 가운데 8곳이 지정 취소 결정된 데 대해 “자사고 지정 취소는 자율과 창의를 절멸시키는 교육독재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은 교육 양극화로 위기감이 생기고, 부자 동네 학교로의 쏠림만 가속화되는 교육의 빈익빈 부익부 고착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것이야말로 국민들의 사다리 걷어차기이고, 지극히 반교육, 비교육적인 교육감들의 만행"이라며 "이미 좌편향 교육감들의 포로가 되어버린 교육부가 광풍을 멈춰줄 거란 기대는 없지만, 더이상 국민이 좋은 교육을 받을 권리를 무차별하게 박탈하지 말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