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장애예술인협회,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 특집『솟대평론』4호 발간

구상솟대문학상으로 운영하며 장애인문학의 최고 권위를 형성

가 -가 +

안희정
기사입력 2019-06-25

 

▲ 『솟대평론』4호 2019년 상반기호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회장)은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 특집『솟대평론』4호 발간했다고 전했다. 

 

전신마비장애를 갖고 있는 동양화가 최지현의 작품으로 표지를 새롭게 바꾼『솟대평론』4호는 장애인문학의 태동과 발전을 위해 15년을 한결같이 지지해 주신 구상 시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집 ‘시인 구상, 스승 구상’이 눈길을 끌었다. 

 

구상 시인은 2004년 돌아가시기 전에 솟대문학상 상금 기금으로 2억 원을 쾌척하시어 2005년부터 구상솟대문학상으로 운영하며 장애인문학의 최고 권위를 형성하고 있다.

  

이번부터 장애인문학 코너가 확대되어 시(고정선, 고정아, 김경식, 김종선, 김진우, 박철한, 설미희, 신계원, 심금, 우창수, 이대우, 이동훈, 천기웅, 최희지, 한상식, 황남기)와 수필(박현안, 이성복)에서 18명의 장애문인들이 참여한 것도 큰 특징이다. 

 

평론에서 한국 전래동화에 나타나는 결핍의 양상(동국대학교 윤재웅 교수), 소수자 문화운동으로서의 장애인 시(숭실사이버대학교 허혜정 교수), 소월 혹은 흰달의 노래(경희사이버대학교 홍용희 교수)에서 전래동화와 소월 작품 속의 결핍의 문제를 다루어 장애인문학의 외연을 넓혔다. 

 

정종배 시인의 시 <시각장애인>과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텐바타 다이스케의 에세이「목소리로 낼 수 없는 아, 카, 사, 타, 나―세상에 단 하나뿐인 커뮤니케이션」 배경 이야기를 번역 소개, 해외 장애인문학을 소개하여 일본 장애인문학도 엿볼 수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