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이란과의 전쟁 일어나면 '말살'이 될 것...대화할 용의 있다"

가 -가 +

김문정
기사입력 2019-06-22

▲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전쟁이 일어날 경우 전례 없는 '말살'(obliteration)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미 NBC 뉴스의 방송 진행자 척 토드와 인터뷰를 하고 "나는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 그리고 만약 일어난다면 그건 당신이 이제껏 결코 본 적이 없었던 말살이 될 것"이라면서 "난 그렇게 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제조건 없이 이란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란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면서 "그와 관련해 이야기하고 싶다면 좋다. 그렇지 않다면 당신들은 앞으로 오랫동안 결딴난 경제 속에서 살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미군 무인기 격추에 대한 보복 공격을 실행 직전 중단시킨 경위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 어떤 것도 허가되지 않았다. 상황이 바뀔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란 공격에 대해 최종 지시를 내린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보복 타격을 위해 전투기가 이미 출격한 상태였는지를 묻는 말에는 "아니다. 하지만 곧 그렇게 출격함으로써 돌이킬 수 없는 정도까지 상황이 벌어졌을 수도 있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