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재선 후원금 300억 육박, 다른 주자들 '압도'

가 -가 +

김민정
기사입력 2019-06-20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백악관]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대선의 재선 도전을 밝힌 지 하루만에 300억원에 육박하는 후원금이 들어왔다고 AP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밤 플로리다에서 재선 도전 출정식을 치른 이후 24시간도 되지 않아 2천480만 달러(약 291억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첫 대선 도전 당시 외쳤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다시 거론하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키겠다고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로나 맥대니얼 위원장은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인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다”며 내년 재선에 대한 트럼프의 승리를 강조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발표한 지 하루도 안돼 모금된 금액은 민주당 주자들보다 훨씬 큰 금액의 후원금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주자 중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630만 달러(74억 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590만 달러(69억 원)의 후원금을 모으는 데 그쳤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