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신환 "이번 주말 국회정상화 마지노선...민주당-한국당 대승적 결단 촉구"

가 -가 +

서준혁
기사입력 2019-06-13

▲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3일 "이번 주말이 국회 정상화의 마지노선이다면서 이번 주말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다른 대안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여야 합의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회 문을 열고 법안 심사를 시작해야 한다. 가만히 앉아 시간만 보내다 정해진 날짜가 채워지면 패스트트랙 법안이 원안대로 본회의에 상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국민소환제 도입에 국민 10명 중 8명이 찬성한다고 한다. 국회 문을 닫아놓고 말로만 민생 경제를 외치는 정치인의 행태에 국민 반감이 혐오로 발전하고 있다"며 "여기서 더 시간을 끄는 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청문회든,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연장이든 국회 문을 열어야 할 수 있다"며 "문 닫고 목청을 높여봐야 되는 게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또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들이 연장을 보장하지 않으면 이달 안에 선거제 개편안을 표결로 처리하겠다고 압박하는 것도 정상화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독자적으로 표결을 시도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