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포구, 화재 시 골든타임 대비책 ‘K급 소화기’, ‘생명 숨수건’ 도입

가 -가 +

하동호
기사입력 2019-06-11

▲ 마포구     © jmb방송


[jmb방송=하동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화재 발생 시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방안들을 도입하고 있어 주목된다.

 

마포구는 최근 망원시장, 공덕시장 등 지역 내 전통시장 11곳에 주방 화재 진압용으로 사용되는 K급 소화기 110대를 설치했다.

 

또, 마포구청사 60곳에는 화재 시 유독가스로부터 생명을 지켜줄 대피용 숨수건 1800개를 비치할 계획이다.

 

K급 소화기는 주방 내에서 동‧식물 기름(식용유 등)의 가열로 인한 화재 시 연소물에 유막을 형성하고 가연물(식용유)의 온도를 낮추면서 산소 공급을 차단해 화재를 진압하는 소화기다. 

 

식용유로 인한 화재의 경우 일반 소화기로 표면의 불길을 진화해도 이미 데워진 기름의 온도가 착화점보다 높아 다시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K급 소화기의 설치는 음식점에서 특히 필수적이다. 

 

이에, 구는 지난 4월 유동인구가 많고 상점들이 밀집한 전통시장의 소화기 시설 최적화를 위해 마포소방서, 마포구시설관리공단 등과 소화기 가시성 개선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5월말 일제정비 시범사업을 완료했다. 

 

협약에 따라 마포구는 소화기를 지원하고 시설관리공단은 설치를 맡았다. 마포소방서는 소화기 위치표지판 부착 등에 협력했다.

 

내구연한이 지난 소화기는 교체하고 기존에 설치된 소화기는 위치 재조정 작업을 통해 긴급 상황 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정비했다.

 

한편, 구는 민원인 등 방문객이 많은 구청사 내에 화재 시 유독가스로부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피용 생명 숨수건을 6월 중으로 비치할 계획이다. 

 

생명 손수건은 특수용액이 함유된 7중 필터 형태의 습식 숨수건으로 화재 시 코와 입을 막고 대피할 경우 유독가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해 준다. 

 

구는 상자 당 30개가 들어있는 숨수건 함 60개, 총 1800개의 생명 숨수건을 구청사와 보건소 내에 비치해 민원인과 직원들의 생명 보호를 위해 사용할 방침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화재 시 사망 원인 중 80% 이상이 유독가스 흡입으로 인한 질식사”라며 “빠른 화재 진압에 필수인 K급 소화기와 유독가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는 생명 숨수건 도입으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1차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