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일본은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

가 -가 +

김문도
기사입력 2019-06-10

▲ 경상북도 독도현지에서 제 309회 의회가 열리고 있다.    © jmb방송 김문도 기자

 

[jmb방송울릉=김문도 기자]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10일 오후 경상북도 울릉군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 독도 영유권 주장은 부끄러운 과거의 잘못을잊은 후안무치한 일이 아닐 수 없고 진정한 반성을 할 의지가 없다는 반증이다”라고 말하면서 “우리의 소중한 섬 독도의 한 뼘의 땅과 바다도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굳은 각오로도민의뜻을 한데 모아 독도 수호를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