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평화당 박지원 前 대표 어떠한 강한 권력도 민심을 이기지 못한다.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6-10

▲ 박지원 前대표(민주평화당, 전남 목포)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민주평화당 박지원 前 대표는 10일 사개특위 제12차 전체회의 의사진행 발언에서 “국회를 이 꼴로 만든 원인은 민주당의 리더십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우군이었던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불참했다 패스트트랙, 자유한국당의 나경원 대표도 합의한 사안입니다. 합의를 깬 것은 한국당이고 상정은 합법적으로 되었습니다”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사개특위 위원장께서는 회의를 열어야 합니다. 민주당 의원을 포함해서 민주평화당인 저라도 참석하면 회의 성원이 되고 토론을 할 수 있지 않습니까? 가장 중요한 문제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시한이 6월 말인데 국회를 정상화해 특위를 연장할 필요도 있지만 그러한 논의 이전에라도 사개특위를 매일 열어서 논의를 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박 의원은 “어떠한 강한 권력도 민심을 이기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오기, 고집 또한 민심을 이기지 못합니다. 오늘은 6.10 민주항쟁 제32주년입니다. 국회가 이렇게 민심을 거부하고 오기, 고집을 부린다면 또 다른 6.10민주항쟁이, 촛불혁명이 국회로 온다고 생각합니다. 국회를 이렇게 닫아놓게 만든 한국당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국민은 지금 이기는 정당을 지지하지 않고, 지더라도 져서 국회를 정상화 하는 정당을 지지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민주당은 한국당을 더 설득하고, 더더욱 노력해야 하고, 아울러 사개특위는 계속 열어 국민들에게 사법 개혁이 어떤 방향으로 간다는 것을 제시해 줄 필요가 있고, 동시에 패스트트랙을 합법적으로 상정하면서 한국당과도 협의해 합의 처리하겠다고 한 것을 상기하면 된다. 위원장께서도 더 노력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