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낙연 총리 "무엇을 위한 정치인지 모르겠어...추경, 국민이 기다려도 외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6-10

▲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고통을 겪는 국민과 기업들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기다리는데도 외면하는 것은 무엇을 위한 정치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에서 "조속한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정부가 재난 복구지원과 민생안정,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한 달 반이 넘었고 민생과 개혁을 위한 여러 법안이 국회 심의를 기다린 지도 수개월째다. 그러나 국회는 몇 달째 문을 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또 "국회를 열 것이냐 말 것이냐가 정치의 가장 중요한 의제처럼 돼 있는 나라가 지구상에 대한민국 말고 또 있는지 알지 못한다. 국회법에서 정한 임시국회마저 거부하는 것이 정치인 것처럼 인식되는 게 대한민국 말고 또 있는지 모르겠다"고 각을 세웠다.

 

아울러 이 총리는 "산불과 지진 피해를 본 강원도민과 포항시민이 기존 법을 뛰어넘는 특별지원을 요구하는데도 심의조차 안 되는 것은 무엇을 위한 정치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