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해찬 "고위 당정청회의...한국당 일터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부탁"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6-10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국회 파행을 막기 위해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최근에 헝가리 유람선 사고가 있었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들이 발생하고 민생 입법 등 국회에 할 일이 많이 쌓여 있는데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을 못 열고 있다"며 "이제라도 마음을 바꿔서 일터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국회가 일손을 놓은 지 두 달째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47일이 흘렀고, 6월 국회도 열리지 못한 채 3분의 1이 지났다"며 "민생안정과 경제 활력을 위해 계류된 법안을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저도 답답하고 국민들에게도 죄송한 마음 그지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도 무산시키고 초월회(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모임)에 불참하며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며 거리투쟁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또 "총리께서 주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며 "국내에 유입될 경우 국민 생활에 큰 혼란을 줄 수 있어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챙길 것이며, 정부도 빈틈없이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늘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1987년 6월 우리 국민은 전두환의 군사독재에 맞서 호헌철폐, 독재 타도를 외쳤고 민주화를 쟁취했다"며 "국민의 승리이며,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회복됐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