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등포구 시설관리공단 강맹구 본부장 구청공무원 부당함 밝히고 떠나

영등포구 의원, “공단 직원의 노력 가로채”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6-08

▲   퇴임식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영등포시대에 의하면 "영등포구 시설관리공단 강맹구 본부장은 7일 오전 3년 동안 근무했던 시설관리공단과 이별을 선언하며 구청과 공무원 갑질, 공단 직원의 공을 가로챈 구의원에게 일침을 가했다"고 전했다.

 

강맹구 본부장은 퇴임사를 통해 “이쯤 되면 구청의 목표가 보이는 거지요” 등 그동안 영등포구청과 관계 공무원들이 공단에 행사해온 부당함을 밝히고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에 대해 일일이 해명했다.

 

강맹구 본부장은 이날 자신의 퇴임을 앞당긴 제1 노조 간부들이 임원추천위원회에 보낸 호소문 등 4가지 사안(임금체계 개편, 직무대행의 직원채용, 폭염 관련, 채용 비리 등)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5월 14일 제1 노조 간부들은 임원추천위원들에게 “현재 공단 운영진은 구청장님의 청렴하고 올바른 구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 상태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이다. 현재 공단을 제대로 운영을 못 하여 지방 노동위원회에 노동 탄압 및 체불임금으로 제소된 상태이며, 경영평가 등급이 떨어졌다. 과연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느냐?”는 호소문을 나눠주었다.

 

강맹구 본부장은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도움이 안 되게 운영되고 있는지, 모든 책임은 본부장이 다 져야 하는지 (자신에게) 알려줘야 소명할 것은 소명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떠나야 하지 않겠나 싶어 카톡으로 물었으나 아직 답이 없다”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토로하며 말을 이어갔다.

 

강 본부장은 먼저 가파른 생활임금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진행한 임금체계 개편에 대해 2018년 1월 당시 임금체계로는 정규직원 74명 중 25명, 즉 1/3에 해당하는 하위직급 25명이 신입직원부터 입사 7년 차까지 같은 급여를 받게 되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하게 되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규정개정 없이 이를 해소할 방안을 찾게 된 게 초과 15시간(기본급의 10.8%)을 줄이고, 이를 기본급으로 편입, 즉 기본급 10%를 올리면 이를 해소할 수 있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구청 담당자와 몇 차례 실무자 간 협의가 있었으나 원만한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부득이 2018년 1월 급여부터 이사장지침에 의거 임금체계 개편을 하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5월에 구청의 인상률 통보가 있었고, 규정개정이 필요하여 5월 30일에 연봉제 규정  임직원 기본급표 변경(안)을 구청과 논의하였으나 사전 구청 승인 없이 임금 개편이 이루어졌다며, 임금체계 개편만 특정감사 시행을 통보하고 전임 구청장 때 일이니 6월 말까지 종결하자고 얘기했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강맹구 본부장은 “6월 28일 구청 특정감사 수검을 받았고, 6월 말이 지났는데도 감사결과는 나오지 않았고 7월 9일 재정관리과장이 이사장님을 면담하러 와서 2015년 자료를 제시하며 고의이니 기안자들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며 “이쯤 되면 구청의 목표가 보이는 거지요”라고 꼬집었다. 

 

이후 이사장(고현순)이 모든 것 안고 떠나겠다며 7월 16일 자로 사표를 쓴 후 일사천리로 진행되어 7월 18일 대상 직원의 과반수 동의를 얻어 원상 복귀 조치하고 마무리했다. 이후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강맹구 본부장은 자신의 퇴임 실마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 초과수당 기본금 편입 사안에 대해 “협의 사안이지 승인사항은 아니라는 행안부의 답변이 있었다”고 강조하고, “특정감사 결과 불법행위는 아니고 직원 징계 여부 결론을 못 내렸다”며 “감사결과 결제과정을 보면 유추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공단이 조치한 초과수당 재원의 기본급화는 지방공기업 주요경비별 예산편성 기준 1-7수당 등 항목에서 구청과 협의하여서 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어 불법적이지도 않고 공단이 할 수 있는 제일 나은 선택이었다는 점에는 지금도 변함없다”고 밝혔다. 

 

강맹구 본부장은 직무대행의 직원채용과 관련해 “결원이 예상되는 직원채용 공고를 구청홈페이지에 게재해 접수 도중 국장과 과장이 이구동성으로 정색하며 직무대행이 인사권 행사를 하는 법은 없다, 더구나 직원채용은 전례가 없다. 취소하라고 했다”고 밝히고 “어이없는 일이었다”며 구청의 부당성을 강조했다. 

 

강 본부장은 “당시에는 직원 채용시 구청에 사전보고의 의무가 없었다”고 밝히고 “구청장직 인수위원에서 직무대행이 구청 승인 없이 직원채용을 하느냐 얘기가 있었다고 들었다”며 “그렇다면 사실대로 얘기해서 바로 잡으면 될 것을 공단에 부당한 권리를 행사하려고 하면 안 되는 것이다”고 일침을 가하고 “이 또한 구청에서는 인사 전횡으로 생각하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폭염 때 얘기를 왜곡하고 확대 재생산 하는 이들이 있었다”고 직격탄을 날리고 “작년 직무대행을 맡고 나서 유례없는 폭염이 시작됐다”며 “당시 여의도 45개 부스 중 26개 부스에 전기가 들어가고 19개 부스에 전기공급이 안 된 상태였다”며 전 이사장과 공무원의 협조와 노력으로 올해 4~5월에 12개소 전기인입공사를 완료하여 현재는 두 군데만 전기가 안 들어간 상태다”며 “이 또한 노력 중이므로 올해 내로는 해결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강맹구 본부장은 “폭염에 노상 근무자 중 온열 질환자 5명이 발생하여 조기 퇴근토록 하고 적의 병원치료와 휴식을 취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히고 이를 “노상 반장들이 폭염에 쓰러진 근무자들을 아무런 조치나 보고 없이 계속 근무하게 했다”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들은 구의원은 폭염 근무자 졸도라 표현하며 공단에 서면질의서를 보내고 답변을 요구한 바 있다”고 폭로했다.

 

강 본부장은 “그 당시 노상 근무자들이 어려움에 부닥쳐 있을 때는 현장 방문 한 번도 없었던 사람들이 공단 직원의 노력을 가로채 자기가 전기 다 넣었다고 카톡을 보내 자랑했다”면서 “기막힌 일로 이는 조직원으로 할 일이 아닐뿐더러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 생각된다”며 공단 직원의 공을 가로챈 구의원을 질타했다.

 

강맹구 본부장은 채용 비리와 관련해서도 “권익위 수사 의뢰나 징계는 채용 비리 건수로 업무 실수는 말 그대로 업무 실수 건수로 집계하여 발표했는데, 공단은 징계 조치가 이루어져 채용 비리 공단으로 공지되는 불명예를 안게 되었다”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이 건으로 공단은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못 받게 되고(우리 공단이 재정 균형집행을 지난 3년간 잘했다고 서울시에서 단독 추천했었거든요), 이번 경영평가에서도 감점의 불이익을 받았다”고 밝혀 구청에서 제기한 일련의 의혹들이 사실과 관계없이 인위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을 에둘러 강조했다.

 

이날 강 본부장은 “속담에 ‘동냥은 못 줘도 쪽박은 깨지 말라’는 얘기가 있는데 말입니다”라고 밝히고 “이런 일련의 과정을 돌아보면 우리 공단은 과연 구청의 파트너인가 생각하게 되고, 우리만의 짝사랑일 뿐이라 생각하면 처량한 마음뿐이다”며 3년 동안의 소회를 마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강맹구 본부장 퇴임식에는 김정태 시의원, 오현숙 구의원, 고현순 전 이사장과 직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