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낙동강 하굿둑 수문 40분간 연다…실증실험 추진

낙동강 하굿둑 수문 1기 6일 오후 10시 40분부터 40분 동안 개방, 하굿둑 상류 3km 이내에 바닷물 들어오고 다시 빠져나가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6-05

 

▲  낙동강 하굿둑 현황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와 함께 낙동강 하구의 기수(바닷물과 민물이 섞임) 생태계 복원을 위한 ‘낙동강 하굿둑 운영 실증실험(이하 실증실험)’을 6월 6일 오후 10시 40분부터 40분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낙동강 하굿둑(이하 하굿둑)은 1987년 부산 사하구와 강서구 사이에 건설되어 하류 지역의 바닷물 유입을 막아 부산, 울산, 경남 등에 안정적으로 생활‧농업‧공업 등의 분야에 용수를 공급하는 역할을 해왔다.

 

현재, 하굿둑의 수문은 낙동강 상류로부터 하류로 흘러내려오는 민물(담수)을 방류하기 위해서만 하굿둑 수문을 개방하고 있다.

 

그러나 하굿둑으로 인해 바닷물(해수)과 민물(담수)이 만나는 낙동강 어귀에 기수생태계가 사라지면서 바닷물이 유입될 수 있도록 하여 생태계를 복원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2013년부터 4차례에 걸친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이를 검토해왔다. 

 

이번 실증실험의 목적은 수문 개방 시 바닷물 유입량과 유입 거리를 예측하기 위해 만든 모형(모델)의 정확성을 검증하는 것이다.

 

6일 오후 10시 40분경 하굿둑 좌안 수문 1기(총 10기 중)를 40분간 개방하여 바닷물(해수) 약 50만 톤을 유입시킬 예정이며, 이 경우 해수 유입의 영향은 하굿둑 3km 이내 지역에만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40분간 개방 이후에는 수문을 닫고, 6월 7일 새벽 1시부터 약 1,600만 톤의 물을 하굿둑 하류 쪽으로 신속히 방류할 계획이다.

 

바닷물 유입 이후 하굿둑 상류 3km 지점에서 염분농도는 약 0.3psu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2~3일 이후에는 염분 농도가 개방 전인 평균 0.2psu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는 환경부 등 5개 기관은 부산 강서구와 경남 김해시 등 하굿둑 인근 지역의 농업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여 실증실험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일대는 하굿둑 상류 15km에 위치한 대저수문을 통해 서낙동강으로 유입되는 물을 농업용수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실증실험에 따른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증실험 시 부산광역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현재 운영 중인 염분측정소 외에도 선박, 고정식 염분측정장치(Hydrolab mooring) 등을 활용해 하굿둑 내·외측 주요지점의 하천과 지하수의 염분농도와 염분침투 거리를 면밀히 측정(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 등 5개 기관은 바닷물 유입에 따른 수질 및 수생태계 변화, 민물 방류에 따른 해양환경 변화, 하굿둑 수문 안전성 등 다양한 조사를 통해 수문 개방에 따른 영향을 검토한다.

 

황계영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실증실험은 바닷물 유입에 따른 염분 침투 모델의 정확성을 검증할 목적으로 소규모 개방 실증실험을 하는 것이며, 하굿둑 상류 취수원 안전뿐만 아니라 인근 농·어업에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