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상] 文대통령 "자원 총동원해 긴급 구조 지시...외교부 대응팀 파견"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5-30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직후 보고를 받고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구조에 모든 힘을 쏟을 것을 지시했다.

 

사고 직후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보고 시각을 말하기 어렵지만 굉장히 이른 시각이라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은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한 구조활동에 나서라고 긴급 지시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한 중앙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해 국내에 있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을 유지하고 상황을 공유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현지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하도록 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보고부터 긴급지시까지 신속하게 조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정의용 실장이 중심이 돼 외교와 행안, 국방부 장관, 문체부 차관, 소방청장 등이 수시로 화상 회의를 갖고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당초 오늘 예정됐던 공무원 격려 오찬 행사를 연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사고와 관련해 언급할 계획이었지만 관광객 다수가 사망·실종됨에 따라 사고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이 같이 조치한 걸로 풀이된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외교부 6명, 소방청 12명 등 18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이르면 오늘 오후에 출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보통 재외동포영사실장이 맡던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장은 강경화 장관으로 격상해 사고 상황을 파악 중에 있다.

 

▲ 30일 사고가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죽기전에 꼭한번 봐야하는  유럽 3대 야경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  지난 3월 24일 다녀왔다. 정말 아름다운 야경이다.   © jmb방송 김은해 기자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