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융위 "전국 13개 은행, 청년맞춤 전·월세대출...27일부터 본격 판매"

가 -가 +

김문정
기사입력 2019-05-26

[jmb방송=김문정 기자]전국 13개 은행이 27일부터 청년 맞춤 전·월세대출 상품을 판매한다. 연 2.8%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2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대출 대환 등 세 가지 형태로 '청년 맞춤형 전·월세 주거지원 상품'이 판매된다. 부부 합산 소득 7000만원 이하인 19∼34세 청년 가구가 대상이다. 

 

보증금 대출은 2∼3년 만기에 연 2.8% 안팎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월세자금 대출 한도는 2년간 1200만원(월 50만원)이며 금리는 연 2.6% 내외다. 대출을 받으면 은행이 집주인에게 직접 월세자금을 지급한다. 최장 8년 거치하고 3년 또는 5년간 분할 상환하면 된다. 

 

전세와 월세가 혼합된 '반전세' 가구에는 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동시에 지원한다. 다만 빚 부담이 지나치지 않도록 월세자금 대출 한도는 2년간 600만원으로 묶었다. 대환대출의 대출 한도는 전세 7000만원(기존대출 금리 연 4∼8%), 월세 1200만원(기존대출 금리 연 6∼24%)이다.

 

이 상품은 대출을 이용할 때 은행과 대출자의 규제 부담을 덜도록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의 예외로 인정했다. 34세까지 이 상품을 이용하다 34세를 넘어도 기존 계약을 1회 연장할 수 있다. 가구주가 34세를 넘어도 배우자가 34세 이하면 배우자 이름으로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연체 등으로 개인신용평가사(CB) 신용등급상 10등급만 아니면 대출이 가능하다. 전세금 채권에 대한 질권 설정 등 임대인 동의가 필요 없고, 소득이 없어도 이를 증빙하면 이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