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인영 "與野, 국회 정상화 위한 머리 맞대고 지혜 발휘할 시점"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5-20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여야 원내대표가 민생과 경제의 활로를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지혜를 발휘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이 조속히 국회가 열리길 기대하고 민생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처리되길 바라고 있다. 새로운 여야 원내지도부에 우리 국민의 기대가 커진 이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오늘 (야당 원내대표들과) 격의 없는 대화 자리를 만들기 위해 호프 미팅을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맥주의 '호프'(hof)가 아니라 희망의 '호프'(hope) 미팅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5·18 기념식장에서 우리 모두 마음이 한없이 무거웠다"며 "망언 의원 징계,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 역사 왜곡 처벌 관련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못한 상태에서 광주를 방문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의 책임을 논하기 전에 우리는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전심전력해야 한다"면서도 "국회와 한국당의 징계 절차가 신속히 추진되고 조사위 구성이 완료돼 본격 활동에 착수하고 망언과 역사 왜곡법 처리 과정에 한국당이 조속히 임해주고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입주 기업 방북 승인과 인도적 지원 결정은 참으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이런 조치들이 남북관계 촉진, 북미대화 재개를 이룰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더불어 "북측의 전향적인 응답도 신속하게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