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정미 "광주 가겠다고 발표한 황교안,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5-15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사이코패스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진행자가 '고소당할 수 있다. 표현을 철회할 생각이 없는가'라고 물었지만, 거듭 "의학적 용어를 말씀드렸을 뿐"이라며 "나중에 만약 재판이 진행되면 참고인으로 나와 얘기해달라"고 굽히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어 "5·18 희생자들이 39년 동안 피눈물을 흘리고 살아왔는데, 이것을 '폭도', '북한군 침투'라고 한 사람들을 징계하지 않고 광주로 내려가겠다는 것은 결국 가서 물병 맞겠다는 것이다. '나 좀 두들겨 패다오'하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 "황교안 대표는 출구를 별로 원하지 않고 있다"며 "이 점에서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물밑에서 흐르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금 자신에 대한 주목도를 가장 높이고 있는 상태지만, 원내에서 자신의 리더십을 보여야 하는 나 원내대표 입장에서는 약간 갑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n/news_view.php on line 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