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사 보호위해 택시에 '투명격벽' 설치한다

가 -가 +

김민정
기사입력 2019-05-15

▲ 서울시가 취객의 폭력 등으로부터 택시 기사를 보호하기 위해 택시 250대에 보호 격벽을 설치한다고 전했다.[사진=네이버위성사진]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 취객의 폭력 등으로부터 택시 기사를 보호하기 위해 올해 서울 택시 250대에 보호 격벽이 설치된다.

 

서울시는 택시 기본 조례 일부개정안 등 79개 조례안을 16일 공포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들 택시에 설치 비용의 50%인 10만원씩을 지원할 예정이며,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격벽 설치를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택시 격벽은 운전석과 승객이 타는 공간을 분리하는 투명재질의 벽으로, 직접적인 접촉을 막아 폭행을 막는다. 미국, 일본, 유럽 등 해외 선진국은 취객 또는 범죄로부터 택기 기사 보호를 위해 격벽을 설치한 택시를 다수 운행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14년 여성 택시 운전사 30명을 대상으로 보호격벽을 설치한 바 있었다. 그러나 공간이 협소해져 요금을 결제할 때 불편하다는 승객들과 택시업계의 설비치 비용 부당 등의 이유로 추진되지 못하고 중단됐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n/news_view.php on line 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