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천 화학제품 공장 "화학반응 실험중 폭발…1명 사망·3명 부상"

가 -가 +

김문정
기사입력 2019-05-13

▲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13일 충북 제천의 한 화학물질 제조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한 명이 숨지고 세 명이 전신 화상을 입었다. 

 

오늘 오후 2시 반쯤, 충북 제천의 화학물질 제조 공장 1층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38살 이 모 씨가 숨졌다. 

 

이들은 신축한 공장 건물에서, 화학 반응 실험을 하던 중이었다. 

 

함께 있던 4,50대 남성 3명도 온 몸에 3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는데, 모두 위독한 상태이다. 

 

이 사고로 인해 종잇장처럼 구겨진 건물 구조물이 바닥에 나뒹굴고 외벽에 남은 시커먼 그을음은 4층 건물 꼭대기까지 이어졌다. 

 

사고가 난 곳은 국내 한 대기업의 협력사로, 휴대전화 액정의 색을 내는 화학물질을 공급하고 있다. 

 

사고 당시는 대기업 소속 연구원 2명이 이 곳을 방문해 협력사 직원 2명과 함께 화학 반응기를 시험 가동하던 중이었다. 

 

소방 관계자는 "위험 물질이 서로 반응을 해서 어떤 재료를 뽑으려고 하다가 폭발했던 것 같아요."라고 추정했다. 

 

업체 측은 정확히 어떤 실험을 했고, 어떤 화학물질을 혼합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분자 구조가 어떻게 생겼는지 이거 자체도 비밀이고 다 비밀인 거예요. 그 반응기에 뭘 넣고 무슨 짓을 하는지는 우리는 몰라야 돼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화학물질의 종류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충주지청은 이 공장에 작업중지명령을 내리고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