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희상 국회의장, 당대표 정례 오찬회동 초월회 모임 가져

가 -가 +

서준혁
기사입력 2019-05-13

 

 

▲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3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최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각 당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의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국회 사랑채에서 각 당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초월회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 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앞서 패스트트랙 진행과정에서 발생한 쇼크로 입원한 불상사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 대표 여러분, 기자 여러분, 염려해주신 덕분에 완벽히 회복된 것은 아니지만 살아서 돌아왔다며 염려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고, 말로 형언할 수 없을 만큼 벅차다. 할 일을 열심히 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이날 자리에 불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황교안 대표께서 미리 잡힌 일정 취소가 어려워 불참하게 되었다며 송구스럽다고 전해 달라 하셨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이어 "어제는 부처님 오신 날이다. 원효대사를 생각했다. 화쟁(和諍)이라는 화두를 말씀하셨는데, 제가 늘 주장하는 화이부동(和而不同)과 유사한 개념이라고 생각한다. 의견 다른 사람 모여도 화합해라는 취지이다. 원융회통(圓融會通)이라는 사자성어 역시 원효대사 말씀인데 뜻이 비슷하다. 둥글둥글 돌아가는 세상의 진리를 설명하신 말씀이다."고 말했다. 

 

문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국회가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공전하는 것에 대한 지적으로 해석된다.

 

문 의장은  또 "그러고 보니 지금 우리 국회, 그리고 대한민국 상황이 이 말이 가장 필요한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면서오늘 한분 한분 진정어린 화합과 통합, 역지사지에 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논의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상황도 급박하고, 민생 현장도 절박하다. 여기서 국회가 답을 못 낸다면 많은 분들에게 지탄을 받고, 그나마 겨우 유지되는신뢰마저 떨어질 것이다. 20대 국회 하반기 중 실제 일을 할 수 있는 기간은 8개월 정도다. 그런데 밀린 일이 태산 같다. 추경예산안 등 민생 현안도 한두 가지가 아니다. 지금우리 국회가 그걸 처리할 자세가 되어 있는가를 생각 할 때, 국민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의장은 "오늘 이 자리가 그냥 단순히 당 대표가 아니라 국민의 어느 부분이든 다 대변하실 수 있는 어른이라면서 여기서 하심탄회하게 국회 활성화와 각종 민심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