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만든 영상이 대형스크린에…서울로미디어캔버스 <시민영상 공모>

서울시, 만리동광장 앞 우리은행 벽면 대형스크린 ‘서울로미디어캔버스’ 시민영상 작품 공모

가 -가 +

안희정
기사입력 2019-05-13

 


[JMB방송=안희정 기자] 서울시는 시민이 참여하여 완성하는 미디어플랫폼 <서울로미디어캔버스>에 전시될 영상을 공개 모집한다.

 

오는 19일(일), 시민 누구나 1분 이내의 자유주제 영상을 제출해 참여할 수 있는 ‘시민영상 공모’ 2분기 접수를 마감할 예정이며, 심사를 통해 선정된 10편의 영상은 6월 21일(금)부터 만리동광장 앞 우리은행 벽면 대형스크린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 상영된다.

 

<시민영상 공모>는 일상을 찍은 동영상, UCC, 애니메이션, 생활 영상수기 등 1분 이내의 자유주제 영상을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올 연말까지 상시접수로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분기별로 10명씩을 선정해 전시한다. 선정된 시민작가에게는 30만원의 전시 상영비도 지원한다.

 

5월 19일(일) 2분기접수가 마감되며, 접수된 작품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6월 21일(금)~9월 18일(수) 약 3개월간 전시를 진행한다. 신청은 ‘디자인서울 홈페이지(design.seoul.go.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500MB 이내의 영상 1점과 함께 이메일(smediacanvas@gmail.com)로 접수하면 된다.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지난 2017년 5월에 설치된 만리동광장 우리은행 중림지점 건물 상단 가로 29미터, 세로 7.7미터의 대형 미디어스크린으로, ‘서울로 7017’의 대표 작품인 <윤슬 :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과 더불어 공공미술의 영역을 미디어분야로 확장한 서울시 공공미술의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2018년 일반공모, 시민영상 공모, 대외협력 등 총 5회, 12건의 전시를 개최해 86점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연간 약 226만명(월간 약 19만명)이 관람하였다.

 

한편, <시민영상 공모> 뿐만 아니라 전문작가를 대상으로 한 공모도 진행되는데, 자유주제로 4명의 작가를 선정, 각 작가별 작품 10여점을 선보이는 ▲기획공모 개인전과 ‘자연’을 주제로 제작된 작가의 작품을 모집하는 ▲네이처 프로젝트가 있다.

 

<기획공모 개인전>은 역량 있는 순수미술가 및 미디어아티스트의 작품공모를 통해 작가의 작품세계 전반을 전시하는 공모로, 개인전을 1회 이상 개최한 작가 4명을 선정해 각 1천만원의 작품제작 지원비를 지급하며, 6월~9월 전시할 예정이다.

 

<네이처 프로젝트>는 ‘자연’ 또는 ‘사계절’을 주제로 한 공모로 자연에 대한 예술적 세계관을 살펴보는 공공미술 전시이다. 순수미술, 미디어콘텐츠 등 개인전을 1회 이상 개최한 작가 8명을 선정하여 각 작품제작 지원비 3백만원을 지급한다.

 

이 외에도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연중 다양한 장르의 기획전시를 진행하여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첫 기획전시로 ‘디스위켄드룸(This Weekend Room)’과 협력해 순수미술 작품을 새로운 관점으로 해석한 ‘픽 유어 픽(Pick Your Pic)’ 전(展)과 2017년 개장 전시부터 2018년까지 전시된 작품 중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우수작품 5점을 소개하는 ‘미캔 아카이브 5’ 전(展), ‘시민영상 공모’1분기 전시를 6월 19일(수)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제2회 기획전시로 ‘한국경제 29초 영화제’가 6월 21일(금)~9월 18일(수) 개최되고, 백남준아트센터와 공동 기획․개최하는 ‘백남준의 뉴욕에서 서울까지’ 전(展)이 제3회 기획전시로 9월 21일(토)~12월 18일(수)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로 7017’ 방문객이 직접 참여하며 즐길 수 있는 실시간 참여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매시간 정각에 화면으로 송출되는 ‘환경보호 캠페인 <동물의 숲>’의 숲 속 동물친구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으며, 연인‧가족‧친구에게 사랑고백을 할 수 있는 <로맨틱캔버스>에도 참여할 수 있다.

 

다양한 참여프로그램은 스마트폰에서 ‘서울로미디어캔버스’를 검색하여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참여하면 된다.

 

박숙희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시민이 직접 만든 영상을 전시하는 특별한 공공미술 플랫폼으로, 시민의 참여로 운영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공공미술의 영역 확장과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라며, “시민이 예술가가 되는 <서울로미디어캔퍼스> ‘시민영상 공모’와 다양한 참여프로그램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