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흥민 UCL 결승, 3골 몰아치며 기적... 창단 처음 토트넘, 챔스 결승 진출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한국 선수로서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05-09

▲ 손흥민 인스타그램 사진캡처     © jmb방송


[jmb방송=박한수 기자] 데뷔 후 처음으로 손흥민(토트넘)이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뒤를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2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토트넘이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먼저 2골을 내주었지만 이후 3골을 몰아치며 기적에 기적을 만들었다.

 

만약 토트넘이 결승전에서 리버풀을 이기고 우승할 경우 2007-2008시즌 박지성 이후 한국 선수로는 역대 2번째로 우승컵을 들게 된다. 

 

토트넘은 1882년 창단 이후 137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 또한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한국 선수로서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토트넘과 리버풀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