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은채 팬들 “버닝썬 화장품 루머 강경대응 촉구"

소속사, "사실과 무관...법적대응 예고"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9-05-05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배우 정은채 팬들이 버닝썬 화장품 여배우 루머에 대한 강경대응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5일 디시인사이드 정은채 갤러리에는 '강경대응 촉구 성명문'이 게재됐다. 

 

정은채 팬덤은 “온라인상에서 각종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기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강경 대응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라며 “정은채는 어릴 적부터 미술에 관심이 많아 유학을 갈 만큼 남다른 열정을 지녔고, 런던에서 영화나 공연을 접해 자연스레 연기를 하게 된 재능이 넘치는 배우다.

 

정은채는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많은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고, 앞으로 더욱더 주목받으며 보석처럼 빛날 수 있는 배우이기에 이런 일로 좌절하길 바라지 않는다”라며, 루머에 대한 강경대응을 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정은채의 소속사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정은채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버닝썬과 화장품 브랜드 V사 내용과 관련해 무관한 입장이며 각종 커뮤니티, 댓글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지난해 4월 말쯤 V사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후 5월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이 없음을 강조드린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온라인상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우 보호를 위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버닝썬과 황하나의 관계에 대해 다뤘다.

 

이 과정에서 김상교 씨가 폭행을 당한 날 한 화장품 업체가 버닝썬에 협찬했고, 이 자리에서 한 여배우가 마약을 투약했다고 의심할 만큼 이상 행동을 보였다는 제보자의 진술이 전파를 탔다. 

 

방송 직후 '버닝썬 화장품'으로 특정 브랜드가 지목되며 해당 브랜드 모델인 정은채가 버닝썬에서 이상 행동을 보인 여배우가 아니냐는 루머가 퍼졌다.

 

■ 촉구 성명문 전문 

 

배우 정은채 팬 커뮤니티 정은채 갤러리는 정은채가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한결같이 그녀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견고한 팬덤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각종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기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강경 대응 촉구 성명문을 발표합니다.

 

정은채는 어릴 적부터 미술에 관심이 많아 유학을 갈 만큼 남다른 열정을 지녔고, 런던에서 영화나 공연을 접해 자연스레 연기를 하게 된 재능이 넘치는 배우입니다. 

 

정은채는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많은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고, 앞으로 더욱더 주목받으며 보석처럼 빛날 수 있는 배우이기에 이런 일로 좌절하길 바라지 않습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정은채 갤러리 일동은 배우 정은채에게 강경 대응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