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식약처 "수입맥주 등서 농약 성분 글리포세이트 검출 안 돼"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4-27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식품의약품 안전처는 27일 국내에서 유통 중인 맥주와 와인을 수거해 검사했지만 농약성분인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된 제품이 없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미국 공익연구단체 PIRG가 지난 2월 글리포세이트 검출 제품으로 언급한 20개 제품 가운데 국내로 수입된 11개와 국내에서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개 등 총 41개 제품을 검사했다.

 

검사 결과, 41개 제품 모두 글리포세이트 '불검출'로 확인됐다.

 

앞서 식약처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제조·유통 중인 맥주 10개 제품을 검사했을 때도 글리포세이트는 검출되지 않았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GMO 즉 유전자재조합 종자회사이자 농약 회사인 몬샌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으로, 국제암연구소가 '2A군'인 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