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지원 "패스트트랙, 한국당도 협상 참여해야...합의된 안이 가장 좋아"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4-23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23일 “선거법 개혁 등 패스트 트랙 처리에 대해 한국당이 강력하게 반대하지만 일단은 상정하고 한국당도 협상에 참여해서 합의된 안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 트랙 합의와 관련 “오늘 각 당이 의원총회가 있는데 민주평화당은 이견이 없고 바른미래당은 의견이 혼재되기 때문에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패스트 트랙에 올리더라도 한국당과 계속 대화해서 여야가 합의하는 단일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도 이제 안건이 패스트 트랙에 올라가면 대화에 참여해 자신들의 의견을 관철시키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할 것이고, 실제 여야 모두 합의된 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대치 정국에 대해 “양당이 국민 인식과 동떨어진 정치를 하고 있고, 우리 국민들은 지금 5G 시대를 살면서 어떻게 먹고 살 것인가를 고민하는데, 한국당은 신석기 시대 정치를 하고 있다”며 “청년 실업 문제 등 민생 문제에 대해서 국회에서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남북, 북미관계에 대해서 “궁극적으로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경제 제재 해제 및 체제 보장은 미국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북한이 시행착오를 범하지 말고 하루 빨리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상지상책”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