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수민 작가, 경찰 고소, "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윤지오 증언은 거짓"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9-04-23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지인에게 고소당했다.

 

23일 김수민 작가를 대리하는 박훈 변호사는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변호사는 "윤씨는 고 장자연 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면서 "A씨의 성추행 사건 외에는 본 것이 없는데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변호사는 "윤 씨가 봤다는 '리스트'는 수사 과정에서 수사 서류를 본 것이라는 사실이 김 작가의 폭로로 밝혀졌지만 윤 씨는 이를 '조작'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작가는 윤 씨의 언론 인터뷰 내용이 자신이 과거 윤 씨를 통해 알고 있던 사실과 다르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윤 씨는 이에 대해 "작가라는 분이 정직하게 글을 쓰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n/news_view.php on line 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