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본임 별세,'미녀는 괴로워' 등 감초 연기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04-22

▲ 배우 구본임 프로필 사진캡처     © jmb방송


[JMB방송=박한수 기자] 배우 구본임(50세)이 지난 21일 비인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해 비인두암 말기 판정을 받고 1년 넘게 치료를 받아왔지만 끝내 유명을 달리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故(고) 구본임의 생전 작품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구본임은 서울예술대학교 연극학과 출신으로, 1992년 극단 ‘미추’에 입단하며 본격적인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영화 ‘미스터 맘마’로 정식 데뷔해 그녀는 ‘마누라 죽이기’ ‘홍반장’ ‘미녀는 괴로워’ ‘화려한 휴가’ ‘늑대소년’ 등에 출연했다. 

 

이 외에도 2007년 연극 ‘세친구’를 시작으로 ‘짠’ ‘블랙코미디’ ‘허풍’ 등을 통해 무대에도 올랐던 고인은 매체 연기에도 꾸준히 활동했다.

 

‘외과의사 봉달희’ ‘조강지처클럽’ ‘탐나는도다’ ‘검사프린세스’ ‘주군의 태양’ ‘훈장 오순남’ ‘맨도롱 또똣’ 등 고인의 출연작품이다. 

 

고인의 비보에 연극계 동료들도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