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포구, 저소득주민 부동산 중개수수료 전액 지원

마포 지역 전체 공인중개업소 참여… 주민 접근성, 수혜 가능성 확대

가 -가 +

안희정
기사입력 2019-01-11

▲ 마포구의 한 복지시설에서 담당공무원이 ‘저소득주민 무료중개 지원 사업’을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저소득 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하여 주택 전·월세 거래 시 지급하는 중개수수료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확대 개편해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기존 중개수수료 지원 기준이었던 주택 임차보증금 7500만 원을 올해부터 1억 원으로 상향한다. 지가 상승으로 인한 전·월세 가격의 상승분을 반영하고 지원 대상의 폭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마포구는 올해 처음으로 별도 예산을 편성하고 한국공인중개사협회의 지원 사업과 병행하여 저소득주민에 대한 중개수수료 지원에 나선다.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공인중개업소도 기존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정회원에 한정됐던 것을 올해부터는 마포 지역 전체 공인중개업소로 확대하여 주민의 정책 접근성과 수혜 가능성을 높였다.

 

중개수수료를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이재민, 시설 보호자 중 의료급여 대상자다.

 

별도로, 한국공인중개사협회를 통하면 독거노인(65세 이상), 소년소녀가장(18세이하), 수급자, 국가유공자, 5.18관련자, 북한이탈주민, 이재민, 의사자, 시설보호자, 장애인 중 의료급여대상자도 지원 대상에 해당될 수 있다.

 

지원 금액은 가구당 최대 30만 원(보증금 1억 원 기준 수수료)이다. 월세의 경우 ‘보증금+(월 차임액×100)’으로 환산한 금액이 1억 원 이하라면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보증금 5000만 원에 월세 50만 원 조건으로 임차계약을 맺는 경우하면 환산금 기준으로 1억 원 이하에 해당되어 중개수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을 위해서는 마포구청 부동산정보과(☎02-3153-9535) 또는 거주지의 동주민센터에 전화하거나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중개수수료 지원 사업에 수혜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지역의 종합사회복지관과 경로당, 장애인 복지시설 등을 직접 방문하여 홍보가 되도록 하겠다”며 “공인중개업소 및 주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