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 문재인 대통령 불통도 너무불통

가 -가 +

jmb방송
기사입력 2019-01-11

 

▲     © jmb방송 10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회의 나경원 대표

 

[jmb방송=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 방향에 공감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당정청 간의 긴밀한 협의를 강조했고, 민주평화당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성엽 의원은 경제기조 유지 의사에 대해 ‘위험한 고집’이라 우려하며, “대통령의 오늘 연설 중 경제 분야만 놓고 보면 ‘D’학점”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고용위기와 제조업 부진 등 경제 상황을 엄중히 바라본다는 것은 이제야 비로소 제대로 된 상황판단이 이루어 진 것”이며, “위기를 스스로 인정하면서도,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것은 스스로 섶을 지고 불로 뛰어드는 것만큼이나 위험한 고집”이라며, 향후 경제가 더 나빠지기라도 하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문재인 정부에게 더 큰 부담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이 오늘 사람중심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의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며, 무엇보다 임기 초부터 강조해왔던 소득주도 성장이란 말이 어느 샌가 자취를 감추었다 꼬집으며, 포용적 성장의 핵심이 소득주도 성장이라 말했듯이 이 번 해에는 소득주도 성장이 흔들림 없이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다 강조했다.

 

야당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실패한 소득주도성장을 밀고나가는 독선적 선언이다. 불통도 너무 불통이다 했고, 바른미래당은 셀프용비어천가를 불렸다고 혹평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n/news_view.php on line 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