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조선중앙방송, 7일부터 10일 김정은 위원장 방중 보도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1-08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북한 조선중앙방송은 8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실을 확인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기 위하여 평양에서 출발하셨다"며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게 된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어제 오후 늦게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북한의 최고위층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열차가 국경을 통과해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4차 중국 방문은 다목적 포석이 깔린 행보로 해석된다.

 

우선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 일정이 사실상 확정단계에 있음을 시사한다. 연초부터 중국을 방문하는 것이 중국이나 북한 모두 부담스러운 일정일 수 있다. 그런데도 방중이 이뤄진 것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정상의 '전략적 회동'이 미국이나 한국 등에 주는 메시지는 가볍지 않다. 이같은 정황을 미루어 해석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사실상 확정단계에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한편 북중정상의 '전략적 회동'은 미국에 대한 선명한 메시지다.

 

북한과 중국이 동맹국가이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하더라도 그에 대한 대비책은 북중 양국이 조율해 마련할 것임을 강조하는 것이다. 올해는 특히 신년사에서 "정전협정 당사자들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조선반도의 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다자협상도 적극 추진"한다고 밝힌 상태다.

 

김은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