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포구 청사 1층에 상설 교육장 설치... 2월부터 일 2회 심폐소생술 교육 진행

가 -가 +

안희정
기사입력 2019-01-07

▲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직원대상으로 열린 심폐소생술 교육에서 직접 시범을 보이고 있다.[마포구청 사진제공]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구민들이 언제든지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도록 구 청사 1층에 심폐소생술 교육장을 설치하고 오는 2월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심폐소생술의 경우 실습 위주의 반복교육을 통한 생활 속 실천이 중요하다. 마포구는 주부, 어르신 등 심 정지 1차 목격 가능성이 높은 대상자에게 상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재교육 등의 교육기회 확대를 위해 상설교육장 운영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교육은 오는 2월부터 오전(10:00~11:30)과 오후(14:00~15:30), 1일 2회 최대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전문자격증을 보유한 강사가 ▲심폐소생술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기도폐쇄 시 응급처치법을 자세히 알려준다. 

 

내실 있는 교육을 위해 구는 심폐소생술의 속도와 깊이를 측정해 교육대상자가 적절히 시도하고 있는 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도 도입했다.

 

직장인 등 일과시간 내 교육을 받기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구는 월1~2회 야간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교육장 이용이 어려운 시설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현장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마포구 관계자는 “심정지 환자 절반 이상이 가정에서 발생하는 만큼 가족 단위 신청은 물론 소모임, 단체 등 심폐소생술 교육에 관심이 있는 주민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응급처치 교육을 받고 싶은 구민은 현장에 방문(마포구청 1층)하거나 전화(☎3153-9128~9)로 문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교육장 설치로 주민들의 응급상황 대처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구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정책들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마포구는 지난 11월 민원인의 왕래가 많은 구 청사 각 층마다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했다. 현재 마포구 청사 내에는 총14대의 자동심장충격기가 설치 완료됐다. 이와 함께 구는 취약 계층의 응급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모든 차량에도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급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JMB방송. All rights reserved.